곤경에 처한 베아스나의 예언을 믿었던

곤경에 처한 베아스나의 예언을 믿었던 이주 노동자들
Khem Veasna의 Kulen 산 근처의 세계 종말 집회에 합류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에서 도망친 500명 이상의 이주 노동자들이 일자리와 돈도 없이 심각한 곤경에 처해 있습니다.

곤경에 처한

이들 대부분은 불법적으로 캄보디아로 귀국했기 때문에 원래 있던 조직으로 돌아갈 수 없다.

어제 Khmer Times와의 인터뷰에서 노동부 대변인 Heng Sour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들 중 대다수가 고용 계약을 위반하고 최후 심판의 날 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도주했습니다.”

Sour씨는 직원이 고용주에게 알리지 않고 퇴사할 경우 고용주는 고용 계약 및 노동법 위반으로 블랙리스트에 올릴 권리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캄보디아 관계자들은 고용주로부터 도주하여 피해를 줄이기 위해 중재를 하고 있다.

그는 자격을 갖춘 사람들만이 한국과 일본에서 고임금 직업을 갖게 되며, 이는 쉬운 과정이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이 500명은 소중한 직업을 포기하고 집회에 합류하기 위해 도망쳤다”고 말했다.

곤경에 처한

“현재 한국과 일본에서 일을 마치고 돌아온 이주노동자는 단 한 명도 귀국하여 재입국할 수 없습니다.

같은 자리에 다시 채용될 수 없는 상황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관은 사람들이 농장을 떠날 때 소지품을 나르는 것을 돕습니다. 페이스북

노동인권연대센터(중앙)의 Moeun Tola 상무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캄보디아 노동법과 유사하게 양국은 이주노동자(직원)에게 18일의 연차휴가, 병가, 긴급휴가 등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피사이트 출국 허가를 받지 않으면 이주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을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무엇이든 믿을 권리가 있지만,

“세상의 종말이 가까웠다는 성직자가 아니라 한 사람의 기이한 주장을 단순히 믿고서 보수가 좋은 직장을 떠나는 사람들을 보는 것은 불행한 일이었습니다.”

민주당원과 그 당수인 베아스나가 지지하는 평등 대우와는 달리,

자칭 창조의 신 브라흐마(Brahma), 귀국자 중 일부는 농장 내에서 우대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익명을 조건으로 Veasna 모임과 그의 농장을 떠난 여자

화요일에 Kulen 모임의 구성원들은 주최측에 기여한 바에 따라 숙소가 제공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기여금이 큰 사람은 에어컨이 완비된 작은 집에서 자고, 기여도가 중간인 사람은 중앙의 작은 집에서 자고, 기부금이 적은 사람은 텐트에서 잠을 잡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음식은 모든 사람에게 동일했고 동일한 환경에서 제공되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Veasna는 자신의 Facebook 페이지에서 이러한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more news

어제 씨엠립 지방 경찰청장인 Teng Channat 소장은 농장의 식량 부족에도 불구하고 1,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여전히 머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음식은 모든 사람에게 동일했고 동일한 환경에서 제공되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