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바이오

한국 바이오 기업 유럽에서 역량 과시
에이치엘비, 셀트리온, 네오이뮨텍 등 국내 바이오기업들은 암 연구의 최신 동향을 공유하는 연례 종양학 박람회인 ESMO(유럽종양학회)에서 신약개발 역량을 선보이며 유럽에서의 경쟁력을 확인했다. 화요일 말했다.

한국 바이오

토토사이트 올해 ESMO Congress는 9월 9일부터 13일까지 5일 동안 파리에서 열렸으며, 전 세계에서 약 20,000여명의 종양 의학

전문가와 임상 전문가들이 참가했다.

이번 박람회에서 국내 바이오기업 에이치엘비는 자사의 리보세라닙을 이용한 간암 치료제가 임상 3상을 거쳐 간암 환자에게

효과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국임상종양학회(CSCO) 회장인 슈쿠이 친(Shukui Qin)은 박람회에서 의료 전문가, 투자자 및 회사 관계자 앞에서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을 사용한 병용 요법의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친은 2019년에 시작된 임상 시험에서 간암 치료가 치료 시작부터 환자의 사망까지의 시간을 의미하는 22.1개월의 전체 생존

중앙값(mOS)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more news

이 약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규제기관의 승인을 받아 미국, 중국, 한국, 유럽 등 13개국 54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시작했다.

홍콩중문대학교 임상교수이자 ESMO 위원인 스티븐 찬(Stephen Chan)은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조합이 지역과 인종에 관계없이

간암의 1차 치료에서 높은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했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한국 바이오

의회, HLB에 의해 말한 것으로 인용되었다.

“우리는 절실히 필요한 간암 환자와 관련된 실제 의학적 상황에서 이 새로운 치료법을 처방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에이치엘비는 치료제 상용화를 위해 FDA와 사전신약신청(NDA) 회의를 신청했다.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 모두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은 만큼 승인 절차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박람회 기간 동안 홍보부스에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번 부스에는 약 4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대부분이

영국, 프랑스 등 유럽 국가에서 온 의료진이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회사는 항암치료제 바이오시밀러 베젤마의 임상시험 결과와 유럽, 남미, 아시아에서 689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를 공개했으며, 이 약이 오리지널 약물과의 생존 분석에서 유사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베젤마의 글로벌 임상 3상에서 생존분석 지표와 안전성에서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유사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의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기존 항암제와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국내 바이오기업 네오이뮨텍(NeoImmuneTech)도 이번 대회에서 T세포 증폭기 NT-17의 바이오마커 분석 결과와 췌장암,

대장암,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a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종양 크기 감소와 같은 결과.